대치2동성당
banner
복음을담은성화

그리스도와 수난의 도구(카르파초)

페이지 정보

작성자 기획홍보분과 작성일23-10-17 20:40 조회48회 댓글0건

본문

          말씀이 있는 그림 [그리스도와 수난의 도구]

 

카르파초(Vittore Carpaccio, 1460~1525/26), 1496캔버스에 유채, 162×163역사와 미술 시립박물관(우디네).

 

136063b14379679e5f5be4682cbe030d_1697542778_2014.jpg
 

 

카르파초(Vittore Carpaccio, 1460~1525/26, 베네치아 화파)는 작품에서 풍부하고 조화로운 색채와 빛 처리안정된 공간으로 고전적인 화면을 구성한다화가는 그림 중앙에 서 계신 예수님의 형상을 중심으로 그림의 주제(성체성사)를 전개한다이 작품은 이탈리아 우디네에 산 피에트로 마르티레 성당을 위한 것으로 예수님의 발아래 단위에 그려진 작은 종이에 화가의 서명(Victorjs Charpatjo/ Venetj.opus)과 제작 연도(1496)가 기재돼 있다.

 

중앙의 두 천사는 하늘에서 커다란 붉은 장막을 잡고 있고그것을 배경으로 예수님이 서 계신다장막은 예수님의 육화(肉化)를 의미하는 표현이기도 하다. “말씀이 사람이 되시어 우리 가운데 사셨다.”(요한 1,14)는 말씀처럼 예수님께서 장막에서 우리와 함께 계시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예수님은 왼쪽 팔에 순교의 상징인 십자가를 안고 있으며오른쪽 팔은 발아래 성작을 가리키고 계신다예수님의 양손과 가슴에서 한 줄기씩 흘러내리는 피는 바닥에 놓인 성작으로 모이고 성체 모양으로 변한다성체성사의 신비를 상징한다예수님의 손발과 옆구리에서 흘러내리는 피는 인류에게 흐르는 사랑의 표징이다마치 땅에서 안개가 솟아올라 땅거죽을 모두 적셨던 그때에 주 하느님께서 흙의 먼지로 사람을 빚으시고그 코에 생명의 숨을 불어넣으시니사람이 생명체가 되었듯이(창세 2,6-7), 창으로 찔린 예수님의 옆구리에서 피와 물이 흘러나와(요한 19,34) 세상 모든 사람을 다시 살아나게 하실 것이다성령의 표징과도 같은 예수님의 피와 물은 우리에게 생명을 얻을 수 있도록 내어주는 것이다. “‘생수의 강들이 흘러나올 것이다.’ 이는 당신을 믿는 이들이 받게 될 성령을 가리켜 하신 말씀이었다.”(요한 7,38-39)

 

예수님 양옆에 대칭적으로 자리한 네 명의 천사는 망연자실과 슬픈 표정으로 그를 쳐다보고 있다이들 각자의 손에는 예수님의 수난도구들을 들고 있다그림 왼쪽부터 예수님의 죽음을 확인하기 위해 옆구리를 찔렀다는 창예수님의 손과 발에 박은 못들고문할 때 사용한 채찍그리고 예수님께서 숨을 거두시기 전 갈대에 신포도주를 적셔 마시게 한 해면이 있다또한 십자가 위에는 유다인들의 임금(INRI)’이라는 죄명 패와 가시관이 걸려있다결국이러한 예수님의 고통과 죽음의 상징 도구는 우리 모두를 구원하기 위한 사랑(희생)의 도구가 된다화가는 이러한 예수님의 희생을 그림 중간 오른쪽에 표범이 사슴을 찢어 피가 흐르는 모습으로도 가시화시키고 있다.

 

장막을 뒤로 멀리 집들과 성당성과 성벽이 보인다왼쪽에는 산 피에트로 마르티레 성당이 있고오른쪽에는 우디네 도시의 언덕위에 성이 있다예수님을 중심으로 오른쪽에 힘과 죽음의 세상을 암시하는 성과 잔혹한 표범이왼쪽에는 평화로운 세상을 암시하는 성당과 자유롭게 뛰어다니는 사슴이 배치되어 있다.

 

성체성사의 신비를 보여주는 이 작품은 사도 바오로가 코린토 신자들에게 주님의 몸을 분별없이 먹고 마시는 자는 자신에 대한 심판을 먹고 마시는 것입니다.”(1코린 11,29)라는 경고의 말을 상기시킨다거룩한 성체성사를 모시기 위해서는 서로 사랑과 일치 속에서 살아가야 할 것이다. “빵이 하나이므로 우리는 여럿일지라도 한 몸입니다우리 모두 한 빵을 함께 나누기 때문입니다.”(1코린 10,17)

윤인복 소화 데레사 교수(인천가톨릭대학교 대학원 그리스도교미술학과)

[인천주보, 2014년 6월 22(그리스도의 성체 성혈 대축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대치2동성당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곡로 540 (대치동) TEL : 02-565-1994~5
Copyright (C) 대치2동성당.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