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치2동성당
banner
복음을담은성화

광야의 어린양과 요한 세례자(헤르트헨)

페이지 정보

작성자 기획홍보분과 작성일23-10-10 10:47 조회58회 댓글0건

본문

           말씀이 있는 그림 [광야의 어린양과 요한 세례자]

 

헤르트헨 토트 신트 얀스(Geertgen tot Sint Jans, 1455~1495년경), 1490-95나무에 유채, 42x28cm, 국립회화관(베를린).

 


b6a5b80e63c700daea5e3378ef6f4ef0_1696902410_016.jpg


 

헤르트헨 토트 신트 얀스(Geertgen tot Sint Jans, 1455~1495년경네덜란드 화가)는 요한 세례자가 광야에서 묵상에 잠겨 있는 모습을 그리고 있다그림은 에덴동산처럼 푸른 자연과 빛이 조화를 이룬다그림의 중앙에 갈색 옷에 푸른색 망토를 두른 요한 세례자가 바위에 앉아 있다구약의 마지막 예언자이며 신약의 메시아의 선구자인 요한 세례자는 오랫동안 광야에서 고행생활을 하고요르단 강가에서 하늘나라가 가까이 왔다고 설교하기 시작하며 회개의 세례를 베푼다전통적으로 성화에서 요한 세례자는 낙타 털로 된 옷을 입고 허리에 가죽 띠를 둘렀다.”(마르 3,4)라는 말씀처럼 넝마같은 짐승의 털로 만들어진 옷을 입고 흐트러진 머리 모양으로 표현된다그러나 이 작품에서 요한 세례자는 짐승의 털옷이 아니라갈색 수도복에 푸른 망토를 어깨에 걸친 것이 마치 은수자의 모습으로 나타나고 있다화가는 고행자의 모습답게 요한 세례자를 맨발(고행의 상징)로 표현하고 있다또한온몸을 짓누르는 듯한 큰 망토는 고독과 슬픔을 한층 고조시킨다그는 손을 볼에 대고 곰곰이 무엇인가 생각에 잠긴 듯하다자신의 죄의 고백과 고독하고 우울한 묵상바로 앞으로 전개될 그리스도의 고통에 관한 것이다이것은 그의 발치에 그려진 엉겅퀴와 매발톱꽃의 묘사로도 알 수 있다모두가 그리스도의 수난을 상징하는 식물들이기 때문이다.

 

요한 세례자의 바로 옆에는 어린양이 앉아있다일반적으로 요한 세례자의 상징물로 갈대로 만들어진 십자가나 어린양이 그려진다이 작품에서는 요한 세례자와 어린양만이 묘사되어 있다어린양은 인류를 죄에서 구원하기 위해 희생으로 한 몸을 바치신 예수 그리스도를 상징한다그리스도는 주님의 뜻에 따라 우리의 병고를 대신지고 자신을 속죄 제물로 온전히 내어놓으신다.(이사 53,10) 이 작품에서 어린양은 사랑스러운 애완용 양처럼 광야에서 홀로 고독하게 묵상하는 요한 세례자에게 동반자의 모습으로 등장한다.

 

자연풍경은 그림 왼쪽 윗부분에 예수님께서 요한 세례자에게 세례를 받은 요르단 강을 따라 굽이굽이 이어진 산이 푸른 하늘과 연결되어 중앙에 요한 세례자와 조화를 이룬다이제 요한 세례자는 깊은 묵상을 끝내고예수님께서 하느님의 어린양이요, “하느님의 아들이심을 소리 높여 증언할 것이다무성한 나무들과 동물들푸른 하늘은 예수 그리스도에 의해 새로운 날이 펼쳐질 것을 드러낸다.

 

맑은 창공은 드높은 곳의 자랑이며 하늘의 모습은 찬란한 영광 속에 드러난다.”(집회 43,1) 묵상에 잠겨있는 그림의 요한 세례자처럼 우리 자신의 죄에 대해서 곰곰이 생각해보고, “저는 주님께서 이 세상에 오시기로 되어 있는 메시아시며 하느님의 아드님이심을 믿습니다.”(요한 11, 27)라고 고백해봅니다.

윤인복 소화 데레사 교수(인천가톨릭대학교 대학원 그리스도교미술학과)

[인천주보, 2014년 1월 19(연중 제2주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대치2동성당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곡로 540 (대치동) TEL : 02-565-1994~5
Copyright (C) 대치2동성당.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